르브론, 20년 뛰는 동안 상대하기 싫었던 3인은?

스포츠소식


경기정보


커뮤니티


경기영상


피해공유


최근글


르브론, 20년 뛰는 동안 상대하기 싫었던 3인은?

뜨거운밤 0 109

1664421004929.png 르브론 제임스(왼쪽 위), 켄드릭 퍼킨스, 패트릭 베벌리, 랜스 스티븐슨. 게티 이미지 갈무리

LA 레이커스(이하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37)가 커리어 내내 상대하기 싫었던 3명을 공개했다.

르브론은 최근 진행됐던 구단 미디어 데이 행사에 레이커스 선수단과 구단 프런트 진과 함께 참석했다.

르브론은 NBA에서 20년 차를 맞이하는 베테랑이자 농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선수다. 무대 위에서 많은 시간을 쌓은 만큼 르브론이 마주친 선수도 아주 많았고 그중에서 적으로 만났다가 팀 동료가 되는 선수들도 꽤 있었다.

이에 르브론은 상대하기 싫었지만, 팀 동료가 된 후 사랑하게 된 선수들에 대해 얘기했다.

■ 클리블랜드 1기 시절 번번히 가로막았던 보스턴의 일원


르브론은 켄드릭 퍼킨스를 우선 꼽았다. 그는 “나는 보스턴 시절 그를 싫어했다. 나는 여전히 보스턴을 싫어한다. 레이커스 모두는 여전히 보스턴을 싫어한다”며 첫 번째로 뽑은 이유를 설명했다.

퍼킨스는 보스턴 ‘빅3’가 활약했던 시절에 플레이오프에서 르브론과 자주 마주쳤었다. 보스턴에서 강력한 인사이드 수비와 리바운드를 책임졌던 퍼킨스는 르브론의 전담 수비수로 활약했고 르브론의 앞길을 번번이 막았다.

이후 퍼킨스는 르브론의 클리블랜드 2기 시절에 같은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 파장을 일으켰던 ‘귓바람’ 사건


르브론은 랜스 스티븐슨를 2위로 뽑았다. 르브론과 스티븐슨의 인연은 지난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해당 시즌 동푸 콘퍼런스 파이널 5차전 당시 스티븐슨은 르브론에게 다가가 귓바람을 불었다.

경기가 끝난 후 르브론은 “스티븐슨이 내 아내인 줄 알았다”라고 유쾌하게 맞받아쳤고 스티븐슨은 이러한 행동에 대해 르브론을 화나게 하고 싶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시간이 흐르고 스티븐슨은 르브론이 18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시즌에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고 동료가 됐다.

■ 상대 팀이 싫어하는 ‘광견’


마지막으로 르브른이 꼽은 선수는 최고의 팀 동료가 된 패트릭 베벌리였다. 베벌리는 팀원들에게는 위닝 멘탈리티와 훌륭한 리더십을 제공하지만, 끈질긴 수비와 트래시 토크 그리고 과격한 행동으로 상대팀에게는 기피 대상이 된 바 있다.

르브론은 레이커스로 트레이드로 이적해 동료가 되기 전까지는 베벌리를 상대로 하는 경기가 싫다고 인정했지만, 팀 동료가 된 지금은 그를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르브론은 같은 유니폼을 입고 든든한 지원군이 된 베벌리 가치를 높여주기 위해 앞서 말한 인물들을 거론한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레이커스는 앞서 르브론과 연장 계약을 체결해 팀의 미래를 그에게 맡긴 바 있다. 이후 레이커스는 베벌리, 데니스 슈뢰더를 영입하며 전력 보강을 꾀했고 러셀 웨스트브룩의 거취가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22-23 프리시즌을 맞이했다.

르브론은 함께 뛰기 싫었던 베벌리와 함께 오는 10월 19일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상대로 개막전을 치른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