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퀸' 임정숙, 통산 5번째 우승…김가영과 함께 최다 우승 타이

스포츠소식


경기정보


커뮤니티


피해공유


'원조 퀸' 임정숙, 통산 5번째 우승…김가영과 함께 최다 우승 타이

메이저리거 0 141

16746234248123.jpg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여자 프로당구(LPBA) ‘원조 퀸’ 임정숙(크라운해태)이 프로통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3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LPBA 챔피언십’ LPBA 결승전서 임정숙은 김예은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4-1(4-11, 11-8, 11-6, 11-5, 11-1)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임정숙은 프로통산 5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김가영(하나카드)이 직전 투어(NH농협카드 챔피언십) 때 세운 ‘LPBA 최다 우승’과 동률을 이뤘다. 특히 임정숙은 다섯 차례 우승 가운데 4차례를 ‘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유독 이 대회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또 이번 우승으로 상금 2000만 원과 랭킹포인트 2만 점을 받은 임정숙은 누적 우승상금 1억 원을 돌파(1억 950만 원), 누적 상금랭킹 3위로 올라섰다. 반면, 직전 투어에 이어 2연속 결승전에 올라 통산 세 번째 트로피를 노린 김예은은 이번 대회서도 우승을 목전에 두고 아쉬움을 삼켰다.

한 경기서 가장 높은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뱅톱랭킹’은 16강서 임경진을 상대로 애버리지 2.200을 기록한 김보미(NH농협카드)가 수상, 상금 200만 원을 받았다.

임정숙의 경기 초반은 어려웠다. 첫 세트서 14이닝 동안 4득점에 그쳤고, 이를 틈 타 김예은이 11점을 채워 첫 세트를 내줬다. 곧바로 집중력을 되찾았다. 두 선수는 2이닝째 나란히 하이런 5점을 올리며 팽팽하게 맞섰지만, 임정숙이 8이닝 9-8 앞선 상황서 2득점을 채워 11-8로 균형을 맞췄다.

3세트부터 임정숙이 경기 흐름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3세트 첫 이닝서 2득점을 낸 이후 4이닝 연속 공타로 부진한 듯했으나 6이닝부터 3-2-3-1득점을 연속 성공하며 11-6 승리를 따냈고, 4세트도 10이닝 접전 끝에 11-5로 승리를 따냈다.

마지막 한 세트를 남긴 임정숙에게 더욱 여유가 생긴 듯했다. 2이닝 2득점, 3이닝 4득점으로 6-1 크게 앞선 임정숙은 7이닝째 4득점으로 10-1로 더욱 격차를 벌렸고, 8이닝째 남은 1점을 채워 11-1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세트스코어 4-1 임정숙의 우승.

경기 후 임정숙은 “최근 상대 선수를 ‘적’으로 생각하기보다는, 저에게 ‘문제를 내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기로 한 이후부터 경기가 잘 풀렸다”면서 “상대를 ‘적’으로 생각하다 보면, 저도 모르게 상대 선수와 나의 실력 차를 생각하게 된다거나, 상대 선수를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강해진다. 그러면 마인드컨트롤이 잘되지 않는 것 같아서 삶의 자세를 바꾸었다”고 우승 비결을 밝혔다.

LPBA 우승자가 가려진 가운데, 대회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오전 11시 응고딘나이(베트남∙SK렌터카)와 강성호의 PBA 준결승 제1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2시 조재호(NH농협카드)와 강민구(블루원리조트)의 준결승 제2경기가 진행된다. 이어 오후 8시부터는 우승상금 1억 원이 걸린 결승전이 열린다.

한편, PBA는 결승전을 직전 15분간 축하공연을 열 예정이다. 축하공연에는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준우승’ 출신 가수 이아윤의 무대를 시작으로 치어리더 안지현이 소속된 PBA 치어리더 ‘프바걸즈’의 국악 퓨전 공연이 진행된다.

[임정숙. 사진 = PBA 제공]

(김건호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