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안세영, 인도오픈 우승…숙적 야마구치 4전5기 꺾었다

스포츠소식


경기정보


커뮤니티


피해공유


배드민턴 안세영, 인도오픈 우승…숙적 야마구치 4전5기 꺾었다

짱티비 0 141
16746234120517.jpg 안세영이 인도오픈 여자 단식 우승을 확정 지은 직후 두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드민턴 간판 안세영(21·삼성생명)이 마침내 웃었다. 최근 4연패를 허용한 숙적 야마구치 아카네(26·일본)를 짜릿한 역전 우승으로 제압하며 설날 기분 좋은 승전보를 전했다.

여자 세계랭킹 4위 안세영은 22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인도오픈 배드민턴 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세계 1위 야마구치에 2-1(15-21 21-16 21-12)로 역전승을 거뒀다.

안세영은 지난 15일 올해 첫 국제대회였던 말레이시아오픈 결승에서 1-2로 패한 아쉬움을 털어내며 설날 당일 2023년 첫 우승 소식을 전했다. 야마구치와의 상대 전적도 6승10패로 간격을 좁혔다.

16746234122351.jpg 인도오픈 여자 단식 시상식에서 금메달과 트로피를 들어 보이며 활짝 웃는 안세영(왼쪽)과 준우승한 야마구치. AP=연합뉴스

출발은 불안했다. 1세트를 15-21로 내주며 앞선 네 차례 맞대결 전패의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하지만 2세트부터 분위기를 바꿨다. 승부처였던 12-12 동점 상황에서 연속으로 2점을 따내 14-12로 앞선 뒤 이후에도 리드를 유지하며 21-16으로 마무리했다.

3세트에서는 근성이 돋보였다. 4-7로 초반에 흐름을 빼앗겼지만, 7-7로 동점을 만든 뒤 여세를 몰아 12-8로 스코어를 뒤집었다. 꾸준히 점수 차를 유지한 안세영은 17-12로 스코어를 벌린 뒤 4연속 득점하며 21-12로 승부를 마무리했다.

‘천적’이라 불리던 야마구치를 제압하며 우승을 확정지은 안세영은 특유의 화려한 세리머니로 자축했다. 4강에서도 이전 상대 전적 4전 4패였던 허빙자오(중국·세계랭킹 5위)를 2-1로 누르며 기세를 올렸다.

16746234124685.jpg 안세영이 인도 오픈 여자 단식을 제패한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기사제공  중앙일보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