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R]인삼공사 흥국생명 3-0승, 4연승에도 아쉬워했던 인삼공사 최강 현대건설 잡을까?

정보/뉴스


스포츠정보


인기게시물


인기소모임


최근글


[2R]인삼공사 흥국생명 3-0승, 4연승에도 아쉬워했던 인삼공사 최강 현대건설 잡을까?

현대건설의 독주에 이어 인삼공사 역시 승승장구 중이다. 현대건설과 맞대결에서 패배한 것을 제외하면 지금까지 7승 1패로 경기를 이끌고 있다. 3위인 GS칼텍스가 5승 3패로 승점 15점에 그친 것을 생각해보면 승점 21점과는 차이가 크게 다가온다.

 

흥국생명은 시즌 전 최약체로 평가받았었다. 그에 비하면 잘하고 있지만 어린 선수들이 주측이라는 점에서 문제점들은 리그가 이어질수록 도드라질 수밖에 없다. 경험은 실전을 통해 얻어지는 것이라는 점에서 어린 선수들이 단숨이 경험 많은 경기를 할 수는 없다.

870251787_pxSYEMh0_b04610738cadf28f7b87e4988fa3872e42c2a99e.jpg

1라운드 초반과 달리 흥국생명이 고전하는 것은 이 경험치에서 나오는 차이가 승패를 결정짓고 있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여기에 초반 승리를 이끌었던 캣벨의 부진이 심각하다는 점이 문제다. 흥국생명은 김미연을 제외하면 노련한 선수가 없다. 그런 점에서 한국 배구 경험이 있는 캣벨이 많은 부분을 해줄 수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캣벨의 부진은 흥국생명의 연패와 연결될 수밖에 없다.

 

2라운드에서 다시 맞붙은 인삼공사와 흥국생명의 대결은 연승과 연패 사이에서 충돌한다는 점에서 흥미로웠다. 누군들 지고 싶어하는 팀은 존재하지 않기에 양 팀 모두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다. 더욱 흥국생명으로서는 홈구장 오픈 경기에서도 졌다는 점에서 홈에서 첫 승을 거두고 싶은 것은 너무 당연하다. 

 

흥국생명의 바람과 달리, 올 시즌 인삼공사는 너무 강하다. 이소영과 박혜민이 영입되며 팀컬러 자체가 바뀌었다. 외국인 선수 의존도가 높았던 지난 시즌까지와 달리, 인삼공사는 외국인 선수까지 더해진 공격 라인으로 상대를 압도하고 있다.

 

경기는 인삼공사가 흥국생명에 3-0 완승을 거뒀다. 1라운드에서는 1세트를 내줬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상대를 압도하며 셧아웃시켰다. 시작과 함께 박혜민의 서브 에이스가 이어지고, 블로킹까지 하며 상대를 압도했다. 16-13이 1세트에서 흥국생명이 인삼공사에 가장 가깝게 근접한 점수였다.

 

흥국생명이 추격하면 미들 브로커들인 박은진과 한송이의 속공 등이 이어지며 21-14까지 점수차를 벌리며 여유롭게 세트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25-17이라는 점수가 말해주듯 인삼공사에게 1세트는 큰 위기가 존재하지 않았다.

 

2세트는 캣벨이 살아나며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듯했다. 하지만 흥국생명의 약점인 어린 선수들에게 존재하지 않는 노련함은 실책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다. 아무리 감독이 지적하고 해법을 언급해도, 실전에 들어가면 몸이 먼저 움직일 수밖에 없다.

 

그나마 캣벨이 6점을 올리며 분위기를 올리기는 했지만, 옐레나는 2세트에서만 9 득점을 하며 상대를 압도했다. 2세트는 인삼공사가 25-19로 흥국생명을 잡았다. 점수차가 보여주듯 흥국생명이 조금씩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세밀함에서 밀리고, 노련함의 차이는 경기를 뒤집기 어렵게 만들었다.

 

3세트 초반은 흥국생명의 것이었다. 캣벳이 서브 에이스까지 만들며 2-7까지 흥국생명이 앞서갔다. 이런 흐름이라면 반격의 계기를 만들 수도 있었다. 하지만 여전히 풀어내지 못하는 노련함의 차이는 이내 인삼공사의 추격을 허용할 수밖에 없었다.

 

인삼공사 역시 다른 경기와 다르게 범실들이 많았다. 좋은 연계 공격을 보여주며 경기를 쉽게 하던 것과 달리, 오늘 경기에서는 장점이었던 연계에서 아쉬움을 많이 보였기 때문이다. 연승이 이어지다 보니 선수들 사이에서 느긋해진 측면도 존재했을 것으로 보인다.

870251787_ckFXRsPI_28c2e8abfed72c2a5f68cfc1f044e5418cc0c9e2.jpg870251787_a81EY5Zl_cc8b4a055ce87f98d85aaace5fdcea17ee43a212.jpg
870251787_cGPEZ19p_858b918808a8ca8aaa63513cd61df64d4ee7a72c.jpg870251787_yWSug0Pd_d81988f169cf036a20581054abb084772f8e3f57.jpg

지난 시즌까지 패배가 많았지만, 올 시즌에는 단 1패다. 이런 분위기 변화가 이어지다보니 승부에 대한 집중력이 흐트러진 듯한 모습이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 캣벨의 공격 범실이 잦아졌고, 한송이가 최은이 공격을 블로킹하며 9-10으로 추격하며 상황은 변하기 시작했다.

 

중요한 상황에서 한송이라는 고참 선수가 문제를 풀어내고 점수를 만들어내는 것은 대단한 힘이다. 흥국생명은 김미연 선수가 그 역할을 해주고 있는데 한계도 분명하다. 모든 경기에 나와 흥국생명에서 유일하게 꾸준한 경기력을 보여주는 김미연이지만, 혼자 모든 것을 해결할 수는 없다.

 

김미연 역시 후반 들어 지쳐서인지 범실들이 나왔다. 이는 어쩔 수 없다. 김미연을 대처할 수 있는 선수가 없다는 점에서 그는 지속적으로 나와 팀을 이끌어야 한다. 상대적으로 적은 신장이지만 그의 파괴적인 공격은 흥국생명의 힘이다.

 

이소영이 마지막 공격으로 3세트 역시 25-21로 잡은 인삼공사는 흥국생명을 3-0 완승을 거뒀다. 오늘 경기에서 한송이는 개인 통산 750개의 블로킹을 성공시켰다. 다섯 번째 기록이라는 점에서 위대함으로 다가온다. 인삼공사가 흥국생명을 잡기는 했지만, 아쉬운 부분들이 많이 노출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했다.

 

이소영은 오늘도 흥국생명 블로킹에 막혔다. 1라운드에서도 흥국생명과 대결에서 부진하며, 다음 경기인 현대건설까지 그 여파가 미쳤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흥국생명이 철저하게 이소영을 잡는 방법을 알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인삼공사에 비해 흥국생명의 높이는 낮다. 그런 점에서 이소영이 이들을 뚫지 못할 이유 역시 없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이소영의 리듬을 읽었고, 공격 라인을 보며 수비를 해 이소영을 무력화시켰다. 이는 다름 팀들 역시 받아들여 이소영 막기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소영은 10점을 올리며 26.47%의 공격 성공률에 머물렀다. 평균적으로 30% 후반대를 기록하는 이소영의 공격 성공률을 생각해보면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부진했음은 분명하다. 하지만 이소영이 대단한 것은 공격이 막히면 수비로 팀을 돕는다.

 

오늘 경기에서도 후방에서 멋진 수비를 펼치는 모습은 대단함으로 다가왔다. 이소영 정도의 선수라면 공격 하나에만 집중해도 되지만, 서브 리시브부터 디그까지 이소영이 보여주는 수비는 많은 선수들에게 귀감이 될 수밖에 없다. 몸을 사리지 않는 이소영의 이런 모습에 많은 이들이 그를 사랑할 수밖에 없게 되니 말이다.

 

옐레나는 19점을 올리며 양 팀 최다 득점자가 되었다. 캣벨이 16 득점을 올리기는 했지만 공격 성공률은 26.00%에 그쳤다. 옐레나가 36.17% 공격 성공률을 기록한 것과 비교해봐도 아쉽다. 인삼공사는 옐레나와 이소영만이 아니라, 다른 선수들의 공격 역시 좋았다.

 

한송이 9점, 박혜민 7점, 박은진 6점 등 미들 브로커가 매 경기 꾸준한 득점력을 보여주고, 이소영과 대칭점에 서서 공격을 하는 박혜민 역시 꾸준한 득점력을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은 중요하다. 공격 다변화는 당연하게도 상대를 두렵게 만들 수밖에 없다.

870251787_LQG1uZFr_5ef3451879be5d9a828d8d1cdc37a56b762f0704.jpg

고의정 역시 오늘 매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점수는 4점이지만 공격 성공률 100%였다. 강한 서브를 가져 원포인트로 자주 나오지만, 고의정이 공격도 잘한다는 점에서 앞으로 경기 출전 시간은 늘어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인삼공사가 다양한 선수들이 골고루 점수를 내고 있는 것과 달리, 흥국생명은 캣벨에 이어 김미연이 9점을 올린 것이 전부다. 캣벨과 달리, 김미연은 공격 성공률 41.18%에서 보이듯, 자신에게 주어진 공격 기회를 최대한 살려 팀을 돕고 있다. 홀로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아쉽게 다가올 뿐이다.

 

7, 8점대 점수를 내주던 이주아가 오늘 경기에서 단 3점에 그친 것도 아쉽다. 충분히 높이도 되고 공격 센스도 좋다는 점에서 더 많은 점수를 내야 했지만, 인삼공사에 막힌 공격은 힘을 내기 어려웠다. 오늘 경기에서 돋보인 선수는 아직 고교 졸업을 하지 않은 정윤주다.

 

3세트 중반 교체 선수로 들어간 정윤주는 매끄러운 공격을 선보이며 4점을 올렸다. 50.00%의 공격 성공률이 말해주듯, 정윤주는 흥국생명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가 되었다. 처음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연속 득점을 내며, 눈도장을 찍은 정윤주는 3세트 후반에 교체되어 경험을 쌓고 있는 중이다. 키는 작지만 탄력이 좋고 폼 역시 부드럽다는 점에서 김미연과 함께 중요한 공격 자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 후 이영택 감독은 팀이 승리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질타했다. 나와서는 안 되는 범실들이 나왔고, 이는 팀 조직력이 느슨해졌다는 의미다. 승리했으니 그만이 아니라, 잘못한 부분들을 지적해 선수들에게 다시 집중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이 감독의 이런 발언은 반갑게 다가온다. 독주하는 현대건설을 막을 유일한 팀이 된 인삼공사의 맞대결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과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