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티네스-강동궁-쿠드롱…PBA 통산 ‘최다 우승’ 전쟁 시작

정보/뉴스


스포츠정보


인기게시물


인기소모임


최근글


마르티네스-강동궁-쿠드롱…PBA 통산 ‘최다 우승’ 전쟁 시작

콩진호 0 162
16370535122038.jpg
PBA(프로당구협회?총재 김영수)가 오는 16일부터 경기도 고양시 소노캄고양에서 ‘휴온스 PBA-LPBA 챔피언십’을 개최한다. 시즌 세 번째 투어의 관전포인트는 PBA투어 최다 우승 달성 여부다.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트(그리스)가 개인 사정으로 2021-2022시즌 개인투어에 불참하기로 결정하면서 최다 우승 전쟁은 마르티네스-강동궁-쿠드롱 삼파전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PBA투어 최다 우승은 2회다.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 강동궁, 필리포스 등 총 4명의 선수가 기록을 보유 중이다.

폼이 가장 좋은 선수는 마르티네스다. 지난 9월 ‘TS샴푸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019-2020시즌 5차전(메디힐 챔피언십)에 이어 개인통산 두 번째 우승컵이다. 개인투어 우승과 동시에 최근 마무리 된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5라운드에서도 소속팀 크라운해태의 에이스 역할을 해내는 등 최고조의 기량을 자랑하고 있다.

대항마는 강동궁이다. 강동궁은 국내 유일한 PBA 2회 우승자다. 2019-2020시즌 6차전(SK렌터카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컵을 든 이후 이번시즌 개막전(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에서 다비드 사파타(스페인)을 극적으로 꺾고 두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세계 최강’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도 여전히 우승후보 1순위다. 첫 대회 3전4기만에 PBA 첫 우승을 이뤄낸 그는 지난 시즌 2차전(TS샴푸 챔피언십)서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PBA투어 소속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통산 2회 우승 고지를 밟았다. 이후 개인투어에서 부침을 겪었지만 꾸준히 시즌 상위권에 오르는 등 여전히 ‘쿠드롱은 쿠드롱’이라는 평가다.

한편 여자부 LPBA는 이미래가 4회 우승으로 PBA-LPBA 통합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중이다. 임정숙(3회) 김세연(2회) 등이 바짝 쫓고 있다. 이번 시즌 개막전에서 3개 대회만에 우승컵을 든 스롱 피아비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다. 그러나 LPBA 선수들이 시즌을 거듭할수록 종합 애버리지가 높아지는 등 각 선수들의 전력이 상향 평준화 되는 추세다.

사진=PBA투어 제공

기사제공 스포츠월드

16370535123433.PNG
전영민 기자

스포츠월드의 미래, 바로 접니다

  • 준비도 한국시리즈답게… 고척돔 가득 채운 KT의 흔적
  • [더그아웃스토리]로하스가 띄운 편지 “배정대, ‘미친 선수’가 돼라”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기사 섹션 분류 안내

스포츠 기사 섹션(종목) 정보는 언론사 분류와 기술 기반의 자동 분류 시스템을 따르고 있습니다. 오분류에 대한 건은 네이버스포츠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분류 제보하기 가이드 닫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