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전국체전서 생애 첫 5관왕 등극

정보/뉴스


스포츠정보


인기게시물


인기소모임


최근글


황선우, 전국체전서 생애 첫 5관왕 등극

콩진호 0 71
16342635989912.jpg
서울 대표 황선우가 14일 오전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 고등부 혼계영 400m 결승에서 마지막 영자로 출전해 1위로 결승선에 도착한 뒤 숨을 고르고 있다. 뉴시스


황선우(18·서울체고)가 전국체전에서 생애 첫 5관왕에 등극했다.

황선우는 14일 오전 경북 김천수영장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마지막 날 수영 경기 남자 고등부 혼계영 400m 결승 2조 경기에 서울 선발팀의 일원으로 나서 3분43초07의 기록으로 우승을 합작했다. 2위 경기(3분46초42)와는 3초 넘게 차이가 났다. 3위는 강원(3분47초04)에 돌아갔다.

황선우는 이로써 이번 대회에서 출전한 다섯 종목 모두 금메달을 수확하고 5관왕에 올랐다. 자유형 100m와 200m가 주 종목인 황선우는 앞서 10일 자유형 50m와 계영 800m, 12일 개인혼영 200m와 계영 400m에서 차례로 1위를 차지했다. 황선우가 대회 5관왕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혼계영 400m는 한 팀 네 명의 선수가 배영-평영-접영-자유형 순서로 차례로 100m씩 헤엄쳐 시간을 다투는 단체전 종목. 황선우는 이날 이수민, 최명재, 황보준헌에 이어 서울의 마지막 자유형 100m 구간을 맡았다. 첫 배영 구간을 1위로 돈 서울은 평영 구간에서 2위로 밀렸다가 접영 구간에서 1위를 되찾았고, 황선우가 여유 있게 레이스를 마무리했다.

황선우는 개인혼영 200m에서는 1분58초04의 한국 신기록까지 세웠다. 황선우는 박태환(32)이 2014년 7월 MBC배 전국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2분00초31)을 무려 7년 3개월 만에 2초27이나 단축했다. 황선우는 개인혼영 200m가 주 종목이 아니며,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2분대 벽을 무너뜨린 것이어서 의미가 컸다.

고교 졸업을 앞둔 황선우는 내년 후쿠오카 세계선수권대회와 항저우 아시안게임, 2024년 파리올림픽 등을 준비하는 데 전념하고자 대학 진학 대신 실업팀 입단으로 진로를 정했다. 경기를 마친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이번 대회 목표가 5관왕이었는데 이루게 돼 기쁘다”면서 “고등학교 마지막 대회에서 유종의 미를 거둬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선우는 현지시간으로 오는 21∼23일 카타르 도하에서 25m 쇼트코스(단수로) 대회로 열리는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에 출전하고, 12월에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되는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도 나설 예정이다.

기사제공 문화일보

16342635992415.jpg
정세영 기자

스포츠의 생생한 현장 이야기를 담겠습니다.

  • 휴스턴, ALDS 2차전도 승리…ALCS진출 눈앞
  • 미국 매체 “류현진의 2023년 2000만 달러는 악몽”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기사 섹션 분류 안내

스포츠 기사 섹션(종목) 정보는 언론사 분류와 기술 기반의 자동 분류 시스템을 따르고 있습니다. 오분류에 대한 건은 네이버스포츠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분류 제보하기 가이드 닫기
  • 네이버에서 문화일보를 구독하세요!
  • 문화일보 모바일 홈페이지 바로가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