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생순'임오경 의원"학교운동부 줄해체 심각...올림픽 나설 선수 아예 없어질수도"[2021국정감사]

정보/뉴스


스포츠정보


인기게시물


인기소모임


최근글


'우생순'임오경 의원"학교운동부 줄해체 심각...올림픽 나설 선수 아예 없어질수도"[2021국정감사]

콩진호 0 259
16342635789865.jpg'여자핸드볼 레전드' 임오경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매년 급감하고 있는 학교 운동부의 현실에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임 의원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2020년 전국학교운동부 증감현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4년간 학교운동부의 창단대비 해단 비율은 165%에서 580%로 무려 3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 의원은 "2020년의 경우 1개팀이 창단되면 5.8개팀이 해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국에서 체육인구가 가장 많은 경기도의 경우 지난 4년간 연평균 50개의 학교운동부가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임 의원은 전국 학교운동부 지도자 및 체육교사 3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97.7%가 학교운동부 감소 추세가 전문체육의 쇠퇴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96.2%는 유망선수 양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생활체육의 활성화에 저해요소가 될 것이라는 응답도 56.5%에 달했다. 학교운동부 감소 원인에 대해선 67.7%의 응답자가 '학교장의 운동부 운영기피', 37.3%의 응답자가 '인기종목 편중'을 꼽았다. 학령인구 감소는 35.8%로 나타나 그간 학교운동부 및 학생선수 감소의 주된 원인을 학령인구 감소 때문으로 바라보던 시각과는 차이가 존재했다.

임 의원은 "전문체육 쇠퇴의 이유를 많은 분들이 학생수 감소로 꼽는다. 하지만 현장 종사자들은 가장 큰 원인은 학교장의 운동부 기피, 인기 스포츠 편중 현상으로 꼽는다"면서 현실적인 대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학생선수들은 학습권 보장을 이유로 주중에는 수업을 듣고 주말에만 대회를 나갈 수 있다. 학생선수들은 하루도 쉬는 날이 없다. 힘들어 한다. 어린학생들의 부상이 늘어난다. 어찌 보면 학생선수들에 대한 가혹행위"라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2019년 초등학생 희망직업 1위가 스포츠선수다. 많은 어린이들이 운동선수가 되고 싶어한다. 그런데 학교 운동부는 사라지고 있다. 이 생태계가 붕괴되면 한국 체육도 대한체육회도 존립기반이 없어진다"고 경고했다. "정부는 스포츠클럽과 학교운동부의 연계를 모색중이라고 하지만 학교운동부 창단 인센티브 부여, 체육 중점·거점학교 운영, 최저학력 기준 완화 등 현실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현장의 심각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학교운동부 감소에 대한 대책을 본 의원실에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임 의원은 "국민들이 뽑은 광복 이후 가장 감동적인 순간은 '2002년 한일월드컵, 1988년 서울올림픽, IMF 금모으기 운동'이었다. 스포츠 관련 장면이 2개나 있다. 그런데 앞으로 4년, 8년, 12년 뒤 올림픽에 나설 선수가 아예 없어질 수 있다"며 심각한 위기감을 전했다.

이에 대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임 의원님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학령인구 감소도 있지만 운동부를 기피하는 현상이 현장에서 만연돼 있다. 해소방안을 찾아서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유병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역시 "국민들이 공감할 만한 대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전영지 기자 [email protected]


출처=임오경 의원실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
  • '심석희 고의반칙 논란' 국감장 뜨거운 화두...이기흥 회장 "대한민국체육상X국가대표 자격 등 현재 논의중"
  • 전세계 스포츠계도 '오징어게임'中...외질,ML '달고나 밈' 열풍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기사 섹션 분류 안내

스포츠 기사 섹션(종목) 정보는 언론사 분류와 기술 기반의 자동 분류 시스템을 따르고 있습니다. 오분류에 대한 건은 네이버스포츠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분류 제보하기 가이드 닫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