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 세입자에게 '친절'로 참교육 해 드렸습니다.

정보/뉴스


스포츠정보


인기게시물


인기소모임


최근글


진상 세입자에게 '친절'로 참교육 해 드렸습니다.

yummy 1 1258

다행히 오늘 저희 가족 소유 집들중 하나에 계셨던 세입자(41세;) 께서

 

퇴거 하셨습니다.  왜 다행이었냐면.

 

 

이분은 정말 비워 둘 지언정 이제 두번 다시  저와 저희 가족의 소유주택들에는

 

앞으로 절대 세입자를 들이지 말아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만들어준 세입자 입니다. 

 

 

그리고 오늘 그집에 제가 입주 했습니다. 

 

제입장에서는 진상 세입자에게  왜 '친절'로 참 교육을 해드렸냐 하면요.

 

 

일단 그 세입자가 순순히  나가줘야 비과세시점이 빨라집니다.  (이게 젤 크죠.)

 

재건축 입주 요건도 빨리 채우게 됩니다. 

 

그간 안좋았던일로 세입자 버티기 &  명도소송까지 가게 되는건 저도 낭비입니다.

 

 

두번째.

 

제가 2006년 처음 집을 살 당시 

 

없는돈에 집을 사게 만들었던 계기를 마련해 준것이 바로 당시 '집주인의 불친절' 이었습니다.

 

그 때문에 이 꽉깨물고 일해서 이집보다 훨씬 더 좋은집 살거다. 라고 다짐했죠.

 

만약 그 집주인이 천사 같아서 계속 그집에서 셋방살이를 했었다면?  오우. 노우~~

 

 

그리고 나서 부동산에 앉아서 관리비 및 전세자금 대출받았던거 정산하는데 

 

부동산 사장님이 세입자에게 말하더군요.  

 

이사 갈 곳 동네 이름을 말하면서( 지금보다 몇단계 하급지;) 에 잔금 입금 했으면 주민센터 가서 확정일자부터 받으라고요

그리고 4년까지는 지낼수 있으니 이제 한동안 편하게 살라고도...

 

제발 이분 그집에서 4년 8년 계속 살았으면 좋겠네요.

 

세입자 아내는 하급지로 밀려가지만 신축에 간다고 히죽히죽 하는데  언제까지 히죽거리실수  있을까..   

1 Comments
Proble… 06.11 23:00  

정부 정책이 의도대로 올바르게 작동하고 있네요 ㅎㅎ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