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 ‘벵기’ 감독 롤드컵 첫 데뷔전=‘페이커’ 네 번째 우승 도전

정보/뉴스


스포츠정보


인기게시물


인기소모임


최근글


T1 ‘벵기’ 감독 롤드컵 첫 데뷔전=‘페이커’ 네 번째 우승 도전

비선실세 0 140
16642986472966.jpg
T1선수단이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종로=박경호 기자 [email protected]


LoL e스포츠의 전 세계 최강을 가리는 ‘2022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이 오는 29일부터 11월 5일 대망의 결승전까지 멕시코와 미국에서 약 한 달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올해 대회는 멕시코와 미국에서 시티 투어 형식으로 열린다. 예선전 격인 ‘플레이-인 스테이지’(9월 29일~10월 4일)가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아레나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개최하며 ‘그룹스테이지’(10월 7~10일, 13~16일)와 ‘8강전’(10월 20~23일)은 미국 뉴욕의 메디슨 스퀘어 가든의 훌루 시어터에서 진행된다. ‘4강전’은 10월 29일과 30일 이틀 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스테이트팜 아레나에서, 대망의 결승전은 11월 5일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체이스 센터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 대표는 젠지와 T1, 담원 기아, DRX 등 네 팀이다. 지난 2020년 담원 기아의 롤드컵 제패를 제외하고 2018·2019·2021 3년간 중국에 우승을 뺏겼던 한국이 다시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e스포츠 종주국’의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편집자주>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책임감 갖고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T1은 올해 롤드컵을 앞두고 사령탑을 전격 교체했다. ‘폴트’ 최성훈 감독에 이어 ‘벵기’ 배성웅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것. 선수와 감독 모두에게 꿈의 무대인 롤드컵이 감독으로서 자신의 역량을 검증할 시험무대가 됐다. 그래서일까.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롤드컵을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만난 배성웅 감독은 막중한 책임감과 함께 우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 감독은 “롤드컵을 시작하면서 감독을 처음 맡게 됐다. 처음 감독직을 맡아 달라 했을 때 부담이 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책임감을 갖고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것”이라며 “T1은 이미 코치로 있을 때 LCK 스프링과 서머, MSI를 지나면서 전력은 우승권 팀이라 생각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T1은 옛 SK텔레콤 T1 시절 2013·2015·2016 롤드컵 왕좌에 올랐다. 롤드컵 3회 우승은 전 세계를 통틀어 T1이 유일하다. 이번 배 감독의 첫 롤드컵 데뷔전이 T1의 네 번째 우승 사냥인 셈.

또한 그는 최근 이뤄진 롤드컵 패치에 대해선 “이번 메타에선 우리가 선호하지 않는 챔피언이 별로 없고, 좋아하는 챔피언은 크게 너프되지도 않았다”며 “티어 정리를 확실히 하고 상대 전력을 분석해 운영 방식을 정립한 다음 연습할 생각”이라고 힘줘 말했다.

16642986474424.jpg
‘페이커’ 이상혁이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종로=박경호 기자 [email protected]


전설 ‘페이커’ 이상혁이 가는 길은 곧 역사가 된다. 세계대회 경험과 능력 등 모든 면에서 독보적인 톱클래스임에 이견이 없다. ‘페이커’는 “올해 롤드컵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나 자신을 시험할 수 있는 경기이고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다”며 “컨디션 관리를 중점적으로 해 대회에 임하려고 한다. 최대한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고 연습시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에 이어 조별리그에서 만나는 중국의 에드워드 게이밍(EDG)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상혁은 “EDG는 작년 롤드컵 우승팀이기에 경계된다. 그런 팀을 조별리그에서 만났기 때문에 우리 전력을 체크할 수 있어서 좋을 것 같다”며 “이번에 EDG 상대로 2-0으로 이긴다면 재밌을 것 같고 ‘스카웃’ 이예찬(EDG 미드라이너)과 재밌는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T1 공격의 핵심인 원거리 딜러 ‘구마유시’ 이민형은 언제나 그랬듯 배짱 두둑하다. 그는 “지난해에 처음 롤드컵을 부딪혀봤다. 잘하면 우승까지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작년과 올해 팀원이 많이 바뀌지 않았기 때문에 올해는 더 집중하고 열심히 한다면 우승할 수 있다”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글로벌 매체들이 꼽은 ‘롤드컵 최고의 탑이 누구일까’에 선정된 ‘제우스’ 최우제는 외부평가보다는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각오다. ‘제우스’는 “한국과 중국 탑 라이너 모두 잘한다고 생각한다. 외부의 평가는 신경 안 쓰고 롤드컵에 가서 잘 적응하는 탑 라이너가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며 “특별히 경계되는 탑 라이너는 없지만 한국과 중국의 탑 라이너는 모두 경계된다”고 말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