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러 랜섬웨어 퇴치에 30여개국과 공동 대응 …한국도 포함

정보/뉴스


인기게시물



미, 북·러 랜섬웨어 퇴치에 30여개국과 공동 대응 …한국도 포함

뽐뿌뉴스 0 46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미국 정부가 러시아, 중국, 북한 등의 랜섬웨어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30여개국과 공동 대응 전선을 구축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12일(현지시간) 전화 브리핑에서 30여개국의 장관과 고위 관리가 참여하는 '반(反) 랜섬웨어 이니셔티브' 회의를 13~14일 화상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가 주도하는 이번 회의에는 한국을 포함해 일본, 유럽연합(EU), 영국, 프랑스, 독일, 인도, 멕시코 등이 참여한다.


랜섬웨어는 사이버공격의 한 형태로 해커들이 핵심 프로그램 접근을 차단하거나 악성 프로그램을 심은 뒤 시스템을 복구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범죄 행위를 가리킨다.
미국은 올해 들어 육류 가공업체 JBS SA, 송유관 회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큰 피해를 보는 등 유사사례가 반복되자 사이버 안보 대응을 정책 우선순위로 둔 상태다.
지난달에는 미 재무부가 랜섬웨어 관련 갱신 주의보를 게시하며 몸값을 지불하는 피해 기업들의 행보까지 제재 대상이 될 수 있음을 경고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랜섬웨어 인프라와 행위자 대응 ▲공격에 대한 회복력 강화 ▲범죄수익 돈세탁을 위한 가상화폐 대응 ▲국제적 협력 등 4개 분야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이는 랜섬웨어 공격의 근원지로 자주 언급되는 러시아와 중국을 압박하려는 의도로도 해석된다.
지난달 랜섬웨어 관련 주의보를 갱신할 당시 별도로 언급된 북한 역시 랜섬웨어 대응 대상으로 꼽힌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