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당국자들 "가상자산 규제 틀 신속히 마련해야"

정보/뉴스


인기게시물



美 당국자들 "가상자산 규제 틀 신속히 마련해야"

뜨거운밤 0 167
FTX.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세계 3위 가상자산 거래소 FTX 파산 사태의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 규제 당국에서 가상자산 규제의 필요성이 연일 논의되고 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규제당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 (CFTC)의 로스틴 베넘 위원장은 이날 미 상원 농업위원회에서 디지털자산 규제 틀을 신속하게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감시가 제대로 이뤄졌으면 이러한 상황을 피할 수 있었는지를 묻는 의원들에 베넘 위원장은 CFTC가 가상자산 거래소를 규제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그는 "그 부분이 우려스럽다"면서 "우리가 뭔가 조치를 하지 않으면, 투자자들은 계속 돈을 잃고 우리는 몇 달 뒤 (피해 논의를 위해) 이 자리에 다시 모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로스틴 베넘 위원장은 그동안 의회에 가상자산 관할권을 요청해온 인물이다.

데비 스태버나우 상원 농업위원장도 "거래소가 고객 자금을 도박에 쓰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면서 "거래소가 본질적 가치가 없는 상품을 만들어내고 이를 대출 담보로 받도록 해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CFTC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중 어떤 위원회가 가상자산 시장 규제의 주무 당국으로 적절한지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의회에 발의된 디지털자산 거래를 CFTC가 관할해야 한다는 법안 통과를 위해 FTX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는 로비하기로 했다. FTX가 SEC보다 가상자산 업계에 우호적인 CFTC에 관할권이 가도록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email protected] 이주미 기자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