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파산 사태에…'자체 코인' 없는 국내 거래소들 주목

정보/뉴스


인기게시물



FTX 파산 사태에…'자체 코인' 없는 국내 거래소들 주목

메이저리거 0 31
16693024700552.jpg
사진=REUTERS

글로벌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FTX의 파산 원인으로 '자체 발행 코인'이 지목된 가운데 국내 주요 거래소들은 해당 이슈에서 벗어나 있다는 점이 부각되고 있다.

21일 블루밍비트 취재에 따르면 업비트, 빗썸, 코빗, 고팍스 등 국내 5대 거래소들과 주요 중소형 거래소들은 자체 코인을 발행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관련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소들이 스스로 발행하고 상장까지 하는 자체 코인은 해당 코인의 가치가 올라갈수록 거래소의 자산도 불어나는 효과를 가져온다. 이에 해외에서는 많은 거래소들이 이를 레버리지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대부분의 국내 거래소들은 '자체 발행' 코인 이슈와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들은 사업 초기부터 국내 규제 환경이 상대적으로 엄격했던 만큼 '자체 코인 발행'이라는 리스크를 짊어 지기 어려웠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작년부터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시행을 통해 자체 코인 발행의 길이 사실상 막혔다.

업비트, 빗썸 등 국내 점유율의 95%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대형 거래소 관계자들은 "특금법상 거래소발 코인을 발행할 수 없기 때문에 자체 코인이 있을 수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6일 열린 국내 5대 거래소와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의 간담회에서도 거래소 대표들은 "특금법에 따라 거래소 사업자의 자체 통화 발행이 제한돼 FTX와 같은 사건이 국내에서 발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내 주요 중소형 거래소들도 코인을 발행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프로빗, 코어닥스, 플라이빗 등은 투자자 보호와 시장 건전성을 이유로 자체 코인을 발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에이프로빗 측 관계자는 "자금세탁방지 조직 강화에 힘써온 만큼 거래소 자체 코인 발행 및 '셀프 상장'을 일절 고려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코어닥스 측 관계자는 "자체 코인의 경우 코인 하나가 무너지면서 거래소 자체와 투자자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이 있었다"고 전했다. 플라이빗 측 관계자도 "내부 검토 결과 고객 투자 손실이 예상되는데다 건전한 가상자산 시장 발전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판단, 자체 코인을 발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자체 코인이 존재하는 해외 거래소들이 FTX 사태 이후 연쇄적으로 충격을 받는 가운데, 국내 거래소 업계가 비교적 시장 충격을 덜 받은 이유다. 다만 일부 국내 가상자산사업자들의 경우 자체 코인을 발행한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최근 금융당국은 자체 발행 코인 현황 전수 조사에 착수했다.

양한나 블루밍비트 기자 [email protected]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