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하마, FTX에서 없어진 6천600억원 규모 자산 "우리가 압류"

정보/뉴스


인기게시물



바하마, FTX에서 없어진 6천600억원 규모 자산 "우리가 압류"

나나혀나 0 76
" FTX  디지털 마켓은 美 관할권 대상 아냐"…미국과 충돌 조짐

16693024419623.jpg
FTX  코인 트레이딩 장면
[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파산보호를 신청한 가상화폐 거래소  FTX 에서 없어진 것으로 알려진 수천억 원 규모의 디지털자산은 바하마 당국 지시로 바하마로 이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18 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바하마 증권위원회( SCB )는 지난  17 일 오후 성명을 내고 " FTX 의 바하마 자회사인  'FTX  디지털 마켓'의 모든 디지털 자산 이전을 지시했고, 현재 압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 FTX  디지털 마켓의 고객과 채권자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긴급한 임시 규제 조치가 필요했다"며 "이는 규제 기관으로서의 권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바하마 당국의 이 성명은  FTX 에서 파산보호 신청 직후 수천억 원 규모의 디지털자산이 사라졌다고 알려진 데 따른 해명이다.

앞서  FTX 는 파산보호를 신청한 다음 날인 지난  12 일 4억7천 700 억 달러(6천 600 억 원)의 '미승인 거래'가 있었고, 이에 해킹 가능성도 조사한다고 밝혔다.

지난  15 일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서는 이 '사라진 자산'이 바하마 당국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바하마 증권위는 압류 중인 자산 규모는 밝히지 않고 " FTX  디지털 마켓은 미국 파산법  11 조(챕터  11 )에 따른 파산보호 절차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바하마는  FTX  본사가 있는 곳으로, 자회사  FTX  디지털 마켓도 바하마에 있다.

이에 바하마 당국의 자산 압류는  FTX 의 파산보호 절차 방향에 대해 미국과 바하마의 관할권 다툼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FTX 는 존  J .레이 3세가 샘 뱅크먼-프리드 사임 이후  CEO 를 물려받아 파산 절차를 진행하면서 지난  11 일 미국 델라웨어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이와 별도로 바하마 당국은 지난  15 일 뉴욕 연방법원에 바하마 법인인  'FTX  디지털 마켓'에 대한 파산 신청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양국은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의 신병 확보를 두고도 아직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 미국은 현재 바하마에 있는 뱅크먼-프리드를 자국으로 데려오는 방안을 바하마 당국과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taejong75 @ yna.co.kr

0 Comments

제목